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19 | total 181005

(2017-04-22 14:52:13)
이재훈
안도현 - 북항
북항


                                                 안도현(북항 문학동네 2012)


나는 항구라 하였는데 너는 이별이라 하였다
나는 물메기와 낙지와 전어를 좋아한다 하였는데
너는 폭설과 소주와 수평선을 좋아한다 하였다
나는 부캉, 이라 말했는데 너는 부강, 이라 발음했다
부캉이든 부강이든 그냥 좋아서 북항,
한자로 적어본다, 北港, 처음에 나는 왠지 北이라는
글자에 끌렸다 인생한테 패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디로든지 쾌히 달아날 수 있을 것 같았다
모든 맹서를 저버릴 수 있을 것
같았다 배신하기 좋은 북항,
불 꺼진 삼십 촉 알전구처럼 어두운 북항,
포구에 어선과 여객선을 골고루 슬어놓은 북항,
이 해안 도시는 따뜻해서 싫어 싫어야 돌아누운 북항,
탕아의 눈 밑의 그늘 같은 북항,
겨울이 파도에 입을 대면 칼날처럼 얼음이
해변의 허리에 백여 빛날 것 같아서
북항, 하면 아직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는 배편이
있을 것 같아서 나를 버린 것은 너였으나
내가 울기 전에 나를 위해 뱃고동이 대신 울어준
북항, 나는 서러워져서 그리운 곳을 북항이라
하였는데 너는 다시는 돌아오지 못한다 하였다











   

377   17 정호정 - 비를 기다리련다  이재훈 17/12/01 128 
376   16 김소희 - 편지  이재훈 17/12/01 168 
375   17 오지현 - 보라를 꿈꾸다  이재훈 17/11/29 123 
374   92 곽병훈 - 그네는 누가 미나요?  이재훈 17/08/01 506 
373   89 정성호 - 침묵의 거리  이재훈 17/08/01 416 
372   16 박지환 - 느낌  이재훈 17/08/01 499 
371   00 신승원 - 효모  이재훈 17/08/01 484 
370   04 정지문 - 곰팡이 꽃  이재훈 17/07/31 470 
369   13 조성한 - 동글동글  이재훈 17/07/31 460 
368   04 정지문 - 잔일  이재훈 17/07/31 470 
367   12 박세영 - 삼대  이재훈 17/07/31 352 
366   96 한재상 - 쭈쭈바와 봄  이재훈 17/07/31 365 
365   99 최병구 - 사랑찾기  이재훈 17/07/31 320 
364   04 전병문 - 그런 밤이 있다  이재훈 17/07/31 400 
363   00 정두환 - 연탄재 발로차라(부제 : 후배에게)  이재훈 17/07/30 387 
362   99 문재곤 - 詩人  이재훈 17/07/30 374 
361   88 배응석 - 다시 금남로에 서서  이재훈 17/07/30 340 
360   87 김태일 - 나는 너다  이재훈 17/07/30 397 
359   07 강우태 - 무제  이재훈 17/07/30 407 
358   96 김익경 - 일상에 관한 자질구레한 싸움  이재훈 17/07/30 461 
1 [2][3][4][5][6][7][8][9][10]..[1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18년 1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