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18 | total 173688

(2017-05-03 09:13:30)
이재훈
서효인 - 북항
북항


                                                              서효인(여수, 문학과 지성, 2017. 2)


  곡물이 반출되는 창고였다. 우리는 보급창을 지키는 병사가 되어 항구의 끝
방파제에 모였다. 누구 하나 도망하지 못하도록 서로의 몸을 밧줄로 묶어 몽
깃돌에 고정했다. 관리사무소에서 방송한다. 거대한 파도가 몰려온다는 소식
이오. 얼마나 거대하냐면, 거대함의 끝을 누구도 본적이 없다고 하오. 거대함
을 증명할 수는 없지만, 거대하다고 하니 우리는 두려워하기로 결정했다.
빨갱이들, 빨갱이를 두려워하는 빨갱이들, 항구 도시의 모든 이가 우리에 속
하려 줄을 서고, 번호표를 뽑았다. 여자와 어린아이에게 먼저 밧줄을 내밀었
다. 이제껏 우리 등에 올랐던 곡물이 쏟아졌다. 이곳은 분명히 남쪽인데, 항
구의 이름은 왜 북항일까? 보급창을 지키지 못한 이들이 더러운 바닷물 속으
로 쓸쓸히 퇴각한다. 관리사무소에서 방송한다. 수고하셨소. 두려움의 일당은
사소하오. 얼마나 사소하냐면, 소음 속으로 방송은 숨어들고 우리는 보급창
철문에 발목이 묶인 채 모가지를 가늘게 빼고, 바다가 주는 두려움을 반복해
서 견디고 있을 뿐이다.

































   

344   16 이명은 - 일어나기 위해서  이재훈 17/07/23 19 
343   06 성유진 - 햇살같이  이재훈 17/07/23 11 
342   12 김재희 - 나는 소리가 좋다  이재훈 17/07/22 19 
341   04 김송화 - 식구  이재훈 17/07/16 68 
340   88 하주찬 - 겨울비  이재훈 17/07/16 69 
339   99 김선태 - 춘천행  이재훈 17/07/16 64 
338   97 문주희 - 해빙  이재훈 17/07/16 68 
337   06 정지종 - 이별 보고서  이재훈 17/07/16 55 
336   88 노만수 - 소주  이재훈 17/07/16 61 
335   99 박명진 - 달은 나는  이재훈 17/07/16 51 
334   99 최민기 - 겨울 나무들의 사랑  이재훈 17/07/13 44 
333   09 박승빈 - 무제  이재훈 17/07/13 57 
332   99 장현주 - 술잔을 채우며  이재훈 17/07/13 43 
331   16 이명은 - 조약돌  이재훈 17/07/13 85 
330   95 김덕중 - Caiiling you를 들으며  이재훈 17/07/13 57 
329   00 최은정 - 다섯 마리 바퀴벌레는 죽었다  이재훈 17/07/13 72 
328   02 나영주 - 담벼락의 사나이  이재훈 17/07/13 86 
327   16 김소희 - 시인의 순간  이재훈 17/07/11 46 
326   97 마혜원 - 길찾기  이재훈 17/07/11 44 
325   95 윤애란 - 간만에 시원스레 비가 온다  이재훈 17/07/11 63 
1 [2][3][4][5][6][7][8][9][10]..[18]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17년 7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