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5 | total 178514

(2017-05-19 21:08:01)
이재훈
95 염정일 - 연어처럼


연어처럼


                                         95 염정일(청춘을 새기는 시간)


그래 여지껏 계속 그랬었지
강 한 귀퉁이에 서서 흐르는 몸을 그냥 지켜보기만 했지
이대로 나무가 되는 듯 싶었어
몸이 차갑게 굳어가는 줄도 모르고...
발밑으로 흡수된 수분과 양분이 굳어진 살갖 위로
하얀 꽃을 피울 줄 알았지
아카시아 꽃처럼 향기롭고 사철처럼 변하지 않는...

흐르는 물의 근원을 찾아 거슬러 헤엄쳐가는 사람들
그들은 초점없는 연어의 눈을 가지고 있어.
그들은 어디까지 헤엄쳐 가는지는 몰라도
참으로 쓸데없는 짓을 하고 있는 셈이지
왜, 왜...왜냐아 하면
그..그.그원이란 그.그..근원에 부..부.불과할 뿐이니까.
그리고
여..여.연어는 이..이.인간의 조..조.조상이 아니니까.

계절이 바뀌고 시간이 흘러
내 안에 있는 것들은 차츰 썩기 시작했고
액체가 되어 발밑으로 흘러내려갔지.
악취가 나긴 했지만
난 그것을 다시 양분으로 흡수했어.
어차피 예전엔 내 몸의 일부였으니까

다시 내 몸의 일부가 될 줄 알았지.
하지만
이제는 갈라진 살틈에서
썩은 송진냄새가 나.
"장작으로 쓰면 잘 타겠군."
이건 지나가는 바람의 말이야.

그때서야 한 가지 두려운 사실을 깨닫게 되었지.
강을 벗어난 생명체에 대해선 어느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다는 것을..
더.더.더욱더 두려운 건
난 아직도 이름모를 누군가의 땅위에 서 있다는 것이지.
어차피 벗어나기란 불가능한 것이었어.

하지만 때는 이미 늦었지.
연어의 눈을 가진 사람들에게 밑보이지 않으려면
이대로 있는 수 밖에.
그들이 힘에 겨워 부러운 눈으로 나를 쳐다볼 때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그.그..그냥
우..우.우-ㅅ 웃고.이..이.있는 수밖에...









   

386   Lenka - The Show  이재훈 17/11/17 36 
385   싸이 - 예술이야  이재훈 17/11/17 28 
384   비투비 - 그리워하다  이재훈 17/11/17 44 
383   김광석 - 바람이 불어오는 곳  이재훈 17/11/17 37 
382   악동뮤지션 - 오랜 날 오랜 밤  이재훈 17/11/16 31 
381   아이유 - 비밀의 화원  이재훈 17/11/16 28 
380   꽃다지 - 불나비  이재훈 17/11/06 69 
379   윤미래 - memories  이재훈 17/11/03 86 
378   정인 - 오르막길  이재훈 17/11/02 92 
377   꽃다지 - 전화카드 한장  이재훈 17/11/02 71 
376   김동률 - 오래된 노래  이재훈 17/11/02 62 
375   김건모 - 시인의 마을  이재훈 17/10/29 58 
374   92 곽병훈 - 그네는 누가 미나요?  이재훈 17/08/01 354 
373   89 정성호 - 침묵의 거리  이재훈 17/08/01 283 
372   16 박지환 - 느낌  이재훈 17/08/01 343 
371   00 신승원 - 효모  이재훈 17/08/01 382 
370   04 정지문 - 곰팡이 꽃  이재훈 17/07/31 334 
369   13 조성한 - 동글동글  이재훈 17/07/31 329 
368   04 정지문 - 잔일  이재훈 17/07/31 356 
367   12 박세영 - 삼대  이재훈 17/07/31 245 
1 [2][3][4][5][6][7][8][9][10]..[20]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17년 11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