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23 | total 245173

(2014-07-15 20:26:04)
이재훈
강연호 - 비단길2
비단길2


                                               강연호(출처 : 비단길, 세계사, 1994)


잘못 든 길이 나를 빛나게 했었다 모래시계는
지친 오후에 풍광을 따라 조용히 고개 떨구었지만
어렵고 아득해질 때마다 이 고비만 넘기면
마저 가야 할 어떤 약속이 지친 일생을 부둥켜안으리라
생각했었다 마치 서럽고 힘들었던 군복무 시절
제대만 하면 세상을 제패할 수 있을 것 같았던
내 욕망의 신록이 지금 때절어 쓸쓸한데
길 잘못 들수록 오히려 무모하게 빛났던 들끓음도
그만 한풀 꺽였는가, 미처 다 건너지 못한
저기 또 한 고비 신기루처럼 흔들리는 구릉이여
이제는 눈앞의 고비보다 그 다음 줄줄이 늘어선
안 보이는 산맥도 가늠할 만큼은 나이 들었기에
내내 웃목이고 냉골인 마음 더욱 시려오누나
따습게 덥혀야 할 장작 하나 없이 어떻게
저 북풍 뚫고 지나려느냐, 길이 막히면 길을 버리라고
어차피 잘못 든 길 아니더냐고 세상의 현자들이
혀를 빼물지만 나를 끌고가는 건 무슨 아집이 아니다
한때 명도와 채도 가장 높게 빛났던 잘못 든 길
더 이상 나를 철들게 하지 않겠지만
갈 데까지 가보려거든 잠시 눈물로 마음 덥혀도
누가 흉보지 않을 것이다 잘못 든 길이 지도를 만든다






































- 감상 -

잘못 든 길이 지도를 만든다




   

215   이정록 - 편지  이재훈 14/07/31 1814 
  강연호 - 비단길2  이재훈 14/07/15 1933 
213   신경림 - 담담해서 아름답게 강물은 흐르고  이재훈 14/07/20 2045 
212   박노해 - 디레 디레 잘 레 만느  이재훈 14/07/07 2176 
211   선인장  이재훈 14/07/04 1979 
210   꽃다지 - 전화카드 한 장  이재훈 14/06/29 1989 
209   김주대 - 진화론  이재훈 15/12/03 3315 
208   최정희 - 밑줄 쫙 별표 다섯  이재훈 14/06/23 2117 
207   잠비  이재훈 14/06/21 1906 
206   박노해 - 감자꽃  이재훈 14/06/15 1660 
205   박정대 - 시인박멸  이재훈 14/06/06 1990 
204   이인주 - 민주주의 수사학  이재훈 14/05/26 1976 
203   붉은 바람  이재훈 14/05/09 1903 
202   김재희 - 나는 소리가 좋다  이재훈 16/05/10 3080 
201   뚝섬유원지 5  이재훈 16/05/25 3084 
200   뚝섬유원지 4  이재훈 16/05/24 2571 
199   뚝섬유원지 3  이재훈 16/05/15 3075 
198   목효근 - 섬  이재훈 14/04/27 1907 
197   김남주 - 종과 주인  이재훈 14/04/15 2063 
196   송경동 - 똥통 같은 세상  이재훈 14/04/09 2080 
[1][2][3][4][5][6][7][8][9] 10 ..[20]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24년 7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